ARTIST Criticism
코드화된 사회와 탈코드화 된 자연을 매개하는 ‘바코드 산수화’_최광진(미술평론가)
코드화된 사회와 탈코드화 된 자연을 매개하는 ‘바코드 산수화’
- 최광진(미술평론가)

동양에서 산수화는 원래 번잡한 속세에 얽매이지 않고 자연을 벗 삼아 군자의 심성을 기르는 인격 수양의 방편이었다. 동양인들은 자연을 살아 있는 생명체로 간주하고 조화롭고 변화무쌍한 자연을 따라 욕심과 집착을 비우고자 했다. 그래서 그처럼 생동하는 자연을 온몸으로 체득하고 산수화로 그려서 일상에서도 자연을 항상 느끼고자 했다. 이것은 인간을 자연보다 우월하게 생각하고 인간을 중심으로 표현한 서양의 풍경화와 상반된 특징이다. 
오현영의 작품은 이러한 산수화의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현대적 감성이 반영된 매우 독톡한 산수화다. 그 독특함은 산이나 바위, 흙 등을 표현하는 전통 산수화의 준법(皴法: texture stroke)을 바코드로 대체한 데서 기인한다. 상품을 굵기가 다른 수직 막대들의 조합으로 만들어 광학적으로 판독할 수 있도록 한 바코드는 이제 현대인의 삶과 떨어질 수 없는 문화가 되었다. 이러한 문화는 물건을 기계적으로 계량화하여 상품 관리의 편리함을 위해 만든 것이지만, 이로써 과거 시장에서 물건을 교환하거나 사고팔며 오갔던 인정마저 계량화된 듯하다. 
오현영의 산수화는 각종 상품에 찍힌 바코드를 모으고 확대하여 캔버스에 실크스크린으로 찍은 것이다. 오직 숫자와 수직선만이 존재하는 바코드는 생동감 있고 변화무쌍한 자연을 표현하기에는 제약이 많은 조형 언어다. 게다가 캔버스에 바코드를 찍을 때 사용하는 실크스크린 기법 역시 회화적인 표현을 하기에 부적절할 수 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이러한 부적절한 선택이 오현영 작품을 신선하고 현대적인 산수화로 만들고 있다. 수많은 바코드가 집적되어 그럴듯한 자연으로 만드는 작업 과정은 메마른 사막에 오아시스를 건설하는 것처럼, 절실하고 힘든 작업이다. 이러한 방식으로 그녀는 모든 것이 양적으로 계량화되고 인정마저 코드화된 삭막한 현대 사회를 반영하고, 과거 아날로그 시대의 낭만을 꿈꾼다. 이것은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시대를 살면서 삭막하게 코드화되는 사회와 탈코드화된 자연을 매개하는 작업이다. 
이번에 소개되는 근작들은 수년간 이어오는 바코드 기법을 회화적으로 더 자유롭게 구사함으로써 바코드 양식이 한층 무르익어 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대표작 <바코드 금강산만물초승경도>는 김규진의 <금강산만물초승경도>를 자신의 바코드 양식으로 표현한 것이다. 금강산의 산악미를 대표하는 만물상은 깎아지른 절벽과 하늘을 찌를 듯한 기암괴석의 바위들이 천태만상을 이루고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겸재 정선을 비롯하여 많은 진경산수 화가들이 이곳을 그렸고, 김규진은 1920년 회정당 벽화의 제작을 의뢰받고 만물상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8m가 넘는 대작으로 완성했다. 이 작품을 참조하여 1년 가까이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오현영의 작품은 실제 크기대로 가로가 8m나 되는 초대형 작품이다. 여기에는 만물상의 첩첩이 포개진 웅장한 봉우리들과 단풍든 가을의 울창한 숲이 특유의 바코드 기법으로 표현되어 있다. 원본에 있는 운무와 안개는 현대식 빌딩으로 변해 있고, 밑부분에 흐르는 온정천의 푸른 물도 모두 바코드로 이루어져 있다. 
수천 년의 걸쳐 내려오는 산수화의 역사에서 자연을 이렇게 표현한 작가는 없었다. 바코드는 20세기 중반부터 시작되었고, 그것으로 자연을 표현한다는 건 상상조차 힘들기 때문이다. 오현영의 작품은 이처럼 보잘것없는 것을 미적인 대상으로 다룸으로써 우리의 상식을 깨는 쾌감이 있다. 이제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바코드 산수화는 디지털 시대에 인간마저 기계적으로 코드화되고 있는 현대 사회를 아름다운 산수화로 표현하고 있다는 점에서 해학적이다. 과거 신선이나 고상한 선비들의 수양 처였던 자연에 자본주의의 산물인 바코드와 동네 마트에서 계산한 영수증이 난무하고 있으니 말이다. 이러한 작품에서 우리는 4차 산업혁명으로 급변하는 현대 사회에서 잃어버린 중요한 무언가를 사유하게 된다. 

현대 도시에 중첩된 자연 그리고 인간에 대한 풍경_사이미술연구소 이승훈
현대 도시에 중첩된 자연 그리고 인간에 대한 풍경
- 사이미술연구소 이승훈

오현영 작가는 전통적 산수화를 작업에 차용하여 현대적 산수화 형식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 작가는 특히 조선 후기 진경산수 경향의 이미지를 차용하여 진경산수 특유의 화면구도를 보여주고 있는데 특별히 주목하게 되는 점은 작가가 그 형태적 이미지는 차용하여 작업하되 그것을 기법적으로 표현하는 방식에 있어서는 한국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준법(皴法)을 사용하는 것 대신 이와 유사한 여러 가지 현대 사회의 시각적 기표들을 등장시켜 변용하여 사용함으로써 전통 회화 형식의 유사성을 획득하는 동시에 현대적 감각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이다. 작가의 이러한 작업 방식은 전통적 건축물 대신 현란한 간판이 드러나 있는 현대 도시의 건축물을 등장시키고 있는 점에서도 확연히 나타나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작가가 전통적 산수화 구도 내에 이처럼 현대적 기표와 이미지를 사용하게 된 것은 정선과 같은 이들이 실경산수를 넘어 진경산수를 추구했던 것처럼 현대사회를 사실적으로 묘사하는 것 이상으로 리얼리즘 너머 자신만의 어떤 시각 혹은 사유방식을 보여주고자 하였기 때문인 것으로 이해된다. 물론 진경(眞景)이란 본디 실경(實景)을 뜻하지만 이는 단순히 실제 경치뿐만 아니라 일종의 선경(仙景)이라 할 수 있는 이상적 세계에 대한 시각이 담겨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한 의미에서 보면 오현영 작가는 현대사회를 사실적으로 표현하는 것만이 아니라 외형에서 보이는 것 너머의 실체를 그려내고자 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작가가 현대사회를 지시하는 기표를 사용하는 방식을 자세히 살펴보게 되면 네온 사인과 같은 상업주의 간판으로 포장된 건축물뿐만 아니라 바코드와 영수증과 같은 자본주의의 상징적 이미지를 차용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이는 작가가 현대 사회의 풍경을 과거 전통의 산수화와 극명하게 대비시킬 뿐만 아니라 현대 사회를 도시를 기반으로 한 자본주의 구조 위에 중첩시킴으로써 이 시대의 풍경을 자신의 시각으로 구현해 내고자 한 작가적 시각과 관점을 제시해주고 한 것으로 읽을 수 있다. 

과거 진경산수가 자연과 인간의 관계를 보여주었다면 오현영 작가의 산수는 현대 도시에서 보이는 자연 즉 자본에 중첩되어 있는 풍경을 통해 자본과 인간의 관계를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그것은 바코드처럼 정형화된 규칙에 따른 코드화 된 관계이며 동시에 자본에 대한 욕망을 근간으로 하고 있는 것이기에 진경산수의 그것처럼 자연과의 흐름 가운데 연결되어 읽을 수 있었던 인간 본연의 이미지는 점차 퇴색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처럼 오현영 작가의 작업은 현대 사회의 풍경 속에서 인간의 존재적 위치를 자각하고 그 의미를 읽어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것은 마치 묵시록처럼 무거운 톤(tone)의 이야기일 수도 있다. 그러나 작가는 이를 산수화 구조의 풍경 속에서 관조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길을 안내해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이미술연구소 이승훈